•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바이든 행정부 출범, 중국과 신흥국 경제 긍정적"

  • 패권다툼 쟁점, 기술·인권·환경으로 확대
    아시아 지역, 교역증대 기대
    중남미, 미 중심 공급망 재편으로 수혜
  • 기사입력 2020-11-22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료 = 국제금융센터〉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 바이든 행정부 출범시 중국과 신흥국 경제는 과거보다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제금융센터는 최근 '바이든 행정부 출범 시 중국 및 신흥국 영향'이라는 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다자주의 회귀로 미국과 교역이 많은 아시아, 중남미 국가들은 수혜를 볼 것이라는 예상이다.

중국에 대해서는 통상정책의 불확실성이 줄어들 것으로 봤다. 다만 패권다툼의 쟁점이 관세에서 기술·인권·환경 등으로 확대되고 동맹국과 연합하여 공조 압박을 강화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아시아 지역은 미국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에 가입할 경우 교역 증대를 노릴 수 있다고 봤다. 바이든의 친이민 정책도 아시아 인력송출 및 해외송금 (reremittance)에 긍정적 요인이라고 평가했다.

중남미 지역도 미국 중심의 공급망 재편으로 수혜가 예상된다는 전망이다. 미주 개발은행(IADB)·IMF 등 지원을 통해 간접적으로 아르헨·에콰도르 등의 부채부담 경감도 기대할 수 있는 요인이다. 중동 정책은 트럼프 대통령이 파기했던 이란 핵협상(JCPOA)을 재개하고, 대이란 압박을 적극 지원해 온 사우디아라비아에 강경 기조로 선회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이처럼 중국과 신흥국 경제는 전반적으로 긍정적이겠지만, 국가별 산업구조와 방역대응 능력, 정책 여력 등이 달라 경제 영향도 차별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환경·노동 분야 제도가 취약한 국가들은 불리해질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국제금융센터는 "바이든의 대외정책이 아시아에 집중되면서 한국을 비롯한 다수 아시아 신흥국들이 미·중간 양자택일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며 "각국의 정치적 선택이 첨단기술 및 무역장벽으로 작용할 수 있으므로 이해득실을 깊이 고려하고 신중한 판단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luck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