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野 “부동산정책, 역대급 기행 수준…미래 주거가 임대냐”

  • ‘아파트 환상 버려야’ 與 진선미 발언 ‘맹폭’
    “부동산 악담, 어쭙잖게 국민 계몽하려 해”
  • 기사입력 2020-11-21 11: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국민의힘은 21일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의 발언에 대해 “미래의 주거가 임대여야 한단 말인가”라며 “어쭙잖게 국민을 ‘계몽’하려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진 의원은 전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본부 현장토론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면 임대주택으로도 주거의 질을 마련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생겼다”고 말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여당이 ‘임대차 3법’을 졸속 통과시킨 이후 ‘부동산 민심’은 더 이상 나빠질 수 없을 정도로 거칠어졌다”며 “그럼에도 끊이지 않고 반복되는 여권 인사들의 ‘부동산 악담’은 이 정권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여실히 말해준다”고 꼬집었다.

윤 대변인은 진 의원의 발언을 겨냥해 “더 좋은 환경에서 살고자 하는 국민의 인간적 소망을 그저 환상으로 치부하며 무시했다”며 “집권 여당의 무게가 이렇게 가벼울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권 인사들 말대로라면 집 없으면 호텔을 개조해 살면 되고, 저금리와 가구 수 증가만 아니었다면 전셋값은 오를 리가 없다”며 “소득이 3만 불만 안 되었다면 참고 기다릴 일도 없다니 국민 전체가 일을 덜해 소득을 조금만 더 내리면 될 일”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또, “부동산 정책이 단순한 실패를 넘어 역대급 기행 수준으로 가고 있다”며 “엄연한 자본주의 사회임에도 국가가 임대주택을 권장하고 있다. 이것 하나로도 이 정권의 정책 무능력과 국민 비공감이 그대로 드러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장을 이기려는 정부, 국민을 가르치려는 정권에게 국민은 아무 것도 기대할 수 없다”며 “임대차 3법을 원점으로 돌리고 재개발·재건축 규제를 완화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