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법무부 검찰국장 돈봉투 의혹에 "용도 맞는 예산 집행"

  • "돈봉투 만찬과 빗댄것은 왜곡"
    추미애 장관 "법무부, 장관 사조직 아냐"
  • 기사입력 2020-11-21 10: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법무부가 심재철 검찰국장의 '돈 봉투' 지급 의혹에 대해 "용도에 맞는 예산 집행이었다"고 반박했다.

법무부는 21일 심 국장이 지난달 검찰 간부 20여 명에게 약 1000만 원의 격려금을 현찰로 지급했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신임검사 선발 업무 수행지원을 위해 용도를 명백히 적시해 적법하게 예산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또 "검찰국장은 예산 집행 현장에 간 것도 아니고 이를 직접 지급한 사실도 없다"며 "'돈 봉투 만찬'과 빗대어 비교한 것은 왜곡"이라고 강조했다. 조선일보가 심 국장의 특활비 사용을 두고 이를 2017년 발생한 '이영렬 검사장 돈봉투 사건'과 비교한 데 대한 반박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심 국장이 '추미애 심복'이라고 표현된 보도를 두고 "법무부는 장관의 사조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소속직제인 검찰국장이 장관의 심복이 될 수는 없다"며 "총장 특활비에 대한 감사는 예산의 지도감독권한을 가진 장관의 정당한 직무수행으로 총장 특활비 '트집'이라고 버젓이 단정짓는 것은 매우 공격적이고 감정적인 표현"이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