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한국기원, 대국중 인공지능 사용 적발 김은지 자격정지 1년 징계

  • 온라인 대국 중 인공지능 사용가능성 막을 대책 마련 시급
  • 기사입력 2020-11-20 19: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일 열린 한국기원 징계위원회 모습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온라인 기전 공식대국중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사용한 김은지 2단에게 자격정지 1년의 징계가 내려졌다.

(재)한국기원은 20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지난 9월29일 온라인기전 ‘ORO 국수전’ 24강 대국도중 인공지능프로그램을 사용한 김은지 2단 사태를 논의한 끝에 1년간의 자격정치 처분을 결정했다.

상대대국자가 김은지 2단의 인공지능 사용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한국기원과 국가대표팀은 인공지능 전문가에게 해당 기보 판독을 의뢰했다. 이후 김은지 2단이 한국기원과 국가대표 코치진과의 면담을 통해 인공지능의 도움을 받았다고 인정하면서 11월3일 1차 진상조사위원회가 개최됐고 17일 2차 진상조사원회를 열어 사건 조사를 마쳤다.

징계위원회는 진상조사위원회의 의견을 토대로 소속기사 내규 제3조 제2항(전문기사는 공식기전을 포함한 각종 기전 (바둑대회)’에서 조언과 담합을 엄금한다)과 전문기사 윤리규정 제13조 제1호(대국에서 금지 행위 가. 훈수 나. 고의 패배(실격) 다. 대리 대국 라. 개인전에서 2인 이상의 연합 대국 행위 마. 승부 담합)을 위반했다고 판단, 징계를 결정했다. 징계위원회는 김은지 2단이 미성년자이고, 본인의 잘못을 시인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이 징계 수위에 반영 됐다고 밝혔다. 김은지 2단의 자격정지는 소속기사 내규 제10조에 의거 통지서를 수령한 날로 부터 1년이며 자격정지 기간동안에는 모든 대회 출전이 금지된다.

이날 징계위원회에는 김은지 2단의 변론 자리도 마련됐다.

다만 미성년자인 관계로 보호자인 어머니가 참석해 “죄송하다는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으며 아이 키우는 데만 급급하다보니 주변을 살펴보지 못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금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은지 2단은 본인의 잘못된 선택을 반성하고 있으며 상대대국자에게 사과한다는 내용의 반성문을 한국기원에 제출했다. 또한 국가대표팀 목진석 감독은 ‘선수를 지도하는 감독으로 바르게 훈육하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을 느끼며 심려를 끼쳐드린 바둑팬들에게 사과한다’는 사과문을 전달해왔다.

이날 징계위원회와 함께 열린 운영위원회에서는 ‘인공지능 프로그램 사용금지 등’에 관한 소속기사 내규를 신설했다. 규정 위반 시 자격정지 3년 또는 제명의 징계가 내려진다. 또한 즉각적인 시행이 어렵거나 해당 전문기사의 기전 출전이 부당하다고 판단될 경우 대회 출전을 30일간 정지 할 수 있는 긴급제재 조항도 신설됐다.

한편 많은 바둑팬들이나 바둑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언택트 상황의 '온라인대국'이 많아진 상황에서 공정한 대국을 위한 시스템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대국자들의 상황을 완벽하게 통제할 수 없는 온라인대국의 경우 이번 같은 사태의 재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명확한 대국방식과 대국장면 촬영 등 엄격한 대국규정마련이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