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48초25’ 황선우, 박태환 넘었다…자유형 100m 한국新

  • 박태환 ‘48초42’ 6년9개월만 단축
  • 기사입력 2020-11-19 11: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선우와 소속 서울체고 이병호 감독. [대한수영연맹 제공]

한국 수영의 간판 박태환(31)이 보유한 자유형 100m 한국신기록을 고교 2년생이 깼다.

18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이틀째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황선우(17·서울체고)가 48초25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우승했다.

종전 한국 기록은 박태환이 2014년 2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스테이트 오픈 챔피언십에서 작성한 48초42였다. 황선우는 이 기록을 6년 9개월 만에 0.17초 단축했다.

경기 후 황선우는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지난해는 도쿄올림픽 출전이 목표였다면, 지금은 내년에 나서서 준결승, 혹은 결승까지 나서는 것으로 목표가 바뀌었다”며 “동계훈련도 열심히 했고 체력을 키운 게 도움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여자 자유형 100m에서 김서영(26·경북도청)도 종전 기록을 0.03초 단축한 54초83의 한국 신기록으로 우승했다. 민성기 기자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