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율주행 데이터 표준 ‘K-동맹’ 결성…신사업 탄생 기대
산업부-서울·경기·대구·세종-현대차-표준협회 MOU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기업, 기관이 제각각인 자율주행차 데이터의 표준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자율주행차 데이터는 차량과 도로, 교통신호 등의 인프라에서 수집·활용되는 정보 데이터를 뜻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 K-동맹'을 결성하는 내용의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의 개발·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기관은 산업부와 서울시, 경기도, 대구시, 세종시 등 자율주행 실증단지를 운영하는 4개 지자체와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는 현대자동차, 표준개발 협력기관인 한국표준협회 등 7개다.

산업부에 따르면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화는 미래차 확산전략 목표 중 하나인 '2024년 자율주행 레벨4 일부 상용화'를 달성하기 위한 선결 과제로 꼽힌다. 차량과 차량, 차량과 인프라 간 데이터 교환을 위해선 데이터형식 등의 표준화가 필수이기 때문이다. 양질의 자율주행차 데이터 댐을 구축해 기업이 중심이 되는 서비스산업 토양을 만들기 위해서도 표준화가 필요하다.

현재 지자체들은 자율주행차 실증사업에서 미국 단체표준을 참고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활용해 추돌 방지, 사고 알림, 정체 정보 알림 등 다양한 자율주행 데이터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그러나 단체표준은 근거리 통신 ITS(지능형 교통 체계) 용으로 개발된 것이어서 미래 자율주행차 서비스에 적용하기엔 한계가 있다. 결국 지자체별 실증사업 성과가 전국단위 자율주행 서비스로 이어지려면 자율주행차 데이터 국가표준을 제정해 호환성을 확보하는 일이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라 K-동맹 결성이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산업부(국가기술표준원)와 표준협회는 정부와 지자체 관계자, 산·학·연 전문가 40여명으로 구성된 '자율주행차데이터표준화위원회'를 운영하며 데이터 표준개발, 표준제정 및 보급확산을 지원한다.

지자체는 실증단지에서 수집한 자율주행 데이터를 제공하는 한편, 개발된 국가표준을 실증사업에 적용하고 검증을 통해 데이터의 신뢰성을 확보하는 역할을 맡는다.

현대차는 표준화가 필요한 데이터 분야를 제시하고, 지자체 실증단지에서 제공하는 데이터를 자율주행차 개발에 활용한다.

산업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데이터 분류와 정의, 데이터 표현형식 등의 국가표준을 마련해 데이터 호환성을 확보하고 미국, 유럽 등과의 국제표준 선점 경쟁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연대와 협력으로 자율주행차 시장을 선도하는 데 꼭 필요한 골든타임을 확보했다"면서 "데이터 서비스의 호환성을 확보할 뿐 아니라 전장부품, 보험상품 등과 같은 다양한 신사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