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은행협회 회장 후보군 17일 ‘윤곽’… 롱리스트 결정
은협, 2차 후보추천위원회 17일 오전 개최
롱리스트 결정... 민간 출신 가능성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은행연합회 협회장 후보군이 17일 오전 결정될 전망이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협은 이사사들을 대상으로 이날 오전 7시 서울 중구 한 호텔 조찬 자리에서 차기 회장 후보 선정을 논의하자고 연락을 취했다. 김태영 회장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KDB산업·IBK기업·SC제일·한국씨티·경남 등 행장 10명이 참석한다.

유력 후보들로 거론됐던 금융관료 출신 인사들이 줄줄이 고사 의사를 밝히면서 민간 출신 인사가 차기 협회장을 맡을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유력 후보군으로는 민병두 전 의원과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 박진회 전 씨티은행장,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이대훈 전 농협은행장 등이 거론된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