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투 3분기 영업이익 3089억원…전년 대비 109.0%↑
위탁매매 부문, 카카오게임즈 IPO 주관 IB 부문 등 실적 견인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한국투자증권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308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09.0% 증가했다고 16일 공시했다.

매출은 3조1834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1.6% 늘었다. 순이익은 2589억원으로 106.6% 증가했다.

1∼3분기 누적 매출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6% 늘어난 12조170억원, 영업이익은 27.8% 감소한 4811억원으로 집계됐다. 누적 순이익은 4208억원이었다.

한국투자증권은 비대면 채널 서비스 강화, 해외주식 거래 활성화 등으로 위탁매매 부문 수익이 많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카카오게임즈 등의 대표 상장 주관사로 참여하면서 투자은행(IB) 부문도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불확실한 시장 상황 속에서도 사업 부문 간 시너지 창출과 경영 효율성, 고도화된 위험 관리로 안정적이고 우수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말했다.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