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루 확진자 200명 육박…70일만에 최다감염
내일 서울 30곳 집회…감염 ‘불씨’
정총리 “거리두기 올려야 할지도”
與도 “대규모 집회 자제해달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13일 기준으로 191명 발생하면서 최근 미국과 유럽 등과 같은 ‘3차 대유행’이 우리나라에서도 나타나는 조짐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 162명, 해외유입 사례 29명 등 총 191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9월 4일(198명) 이후 70일 만에 최대 규모다.

지역별 추이를 살펴보면, 지역 발생 1주일간 평균은 109명으로 전날 102.6명보다 6명 이상 늘었다. 서울이 74명, 경기 36명으로 수도권에 110명의 신규확진자가 나왔다. 특히 강원도는 13일에만 23명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져 1주간 일평균 9.1명으로 집계돼 강원지역 1.5단계 격상 기준인 10명에 육박한 상황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토요일인 14일에 민주노총과 보수단체 등의 서울 도심 집회가 30여개 장소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릴 예정이라 집단감염의 또다른 불씨가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민주노총과 산하·가맹조직들은 14일 오후 1시부터 영등포구·마포구·서초구 등 서울 30여개 장소에서 전국민중대회를 열기로 했다. ▶관련기사 19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 모두발언에서 “현재와 같은 증가세가 계속되면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미 충남 천안, 아산 등에서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된 상황에서 서울, 부산 등에 예정된 대규모 집회가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의 도화선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이날 민주노총을 겨냥해 “국민걱정을 존중해 대규모 집회는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김태열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