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들이 뭉쳤다..성남시의료원+분당서울대병원 진료협력
이중의 성남시의료원장 “원도심 의료공백 없앤다”
성남시의료원과 분당서울대병원이 협약을 체결했다.[성남시의료원 제공]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성남시의료원은 분당서울대병원과 10일 성남시의료원 중회의실에서 ‘상호 진료협력 및 의료서비스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중의 성남시의료원장, 서동범 진료협력 실무담당 교수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 기관은 차별화된 의료서비스 제공과 지역사회의 건강증진을 위해 ▷상급종합병원의 치료가 필요한 환자에 대한 진료의뢰 및 회송 ▷세미나 및 연수프로그램을 통한 최신의학 정보 교류활동 ▷의료기술·경영지원 자문 등에 대해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협력키로 했다.

이중의 성남시의료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상급종합병원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에게 신속한 치료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지속적인 협력 강화를 통해 원도심 의료공백을 메우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성남시의료원은 대학병원 수준의 최신의 의료장비와 부지면적 2만4711㎡로 지하 4층, 지상 10층의 509병상 규모로 건립됐다. 8개의 내과 세분 분과를 포함하여 총 22개 진료과와 전문의 71명이 진료 중이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