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 서둘러 ‘당선인’ 칭하며 “남북이 한반도 당사자”…북미에 동시 메시지
바이든 시대 한반도 평화구상 밝혀
‘전략적 인내’ 경계…남북 운전론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한미 간 튼튼한 공조와 함께 남과 북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해나갈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1월 출범할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와의 한반도 평화 협력 구상을 처음으로 밝혔다. 바이든 후보가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은 지 하루만에 ‘대통령 당선인’이라고 부르면서다.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미국을 움직이는 ‘한반도 운전자론’을 재차 강조하면서도 오바마 행정부식 ‘전략적 인내’는 경계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그동안 축적된 성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차기 정부와 지혜를 모아가겠다”고 밝혔다. 미국이 ‘바이든 시대’를 맞아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뒤집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3년 남북미 정상이 이룬 성과를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척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도 읽혀진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미국의 새 정부 뿐만 아니라 북한에게 보내는 메시지로도 해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공백이 생기지 않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톱다운’(top down, 하향) 방식의 북미대화는 바이든 행정부의 ‘보텀 업’(bottom up, 상향) 방식과 극명한 대조를 보이면서 미국의 정권 이양기에 생길 틈을 차단하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구상으로 보인다. 남북이 한반도 문제 당사자로 나선다면 문 대통령이 그동안 제안한 ‘생명·안전 공동체’를 위한 남북협력 등이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계산도 깔려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의 차기 정부와 함께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할 것”이라며 “남북관계에서도 새로운 기회와 해법을 모색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리는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 것과 함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