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선, 벌써 그녀의 센스와 유머 가득한 입담이 그립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개그맨 박지선(36)이 2일 사망했다. 2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박 씨는 이날 오후 1시 44분께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은 박 씨의 36번째 생일을 하루 앞둔 날이기도 하다.

박지선은 최근 드라마나 음반 제작발표회나 쇼케이스에서 센스와 유머를 갖춘 입담을 바탕으로 매끄럽게 진행을 하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기자도 박지선의 진행을 가까이서 몇차례 본 적이 있는데, 항상 예의 바르고 성의를 다하며, 그러면서도 유머 감각을 잃지 않는 진행이었다고 기억하고 있다.

고려대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2007년 KBS 공채 개그맨 22기로 데뷔한 박지선은 지성을 갖춘 마니아 출신의 코미디언이었다.

박지선의 충격적인 소식에 동료연예인들은 충격과 함께 비탄에 잠겨있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