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북악산 찾은 文대통령, 52년간 잠겼던 철문 열었다

  • 북악산길 개방 하루 앞두고 주민 등과 최종 점검
    대선 후보시절 약속 지켜…북악산 ‘시민 품으로’
  • 기사입력 2020-10-31 12: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 탐방로로 향하는 문을 열고 산행을 시작하고 있다. 1968년 김신조 사건 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돼온 북악산 북측 탐방로는 둘레길로 조성돼 다음 날인 1일부터 일반에 개방된다. 이날 산행은 부암동 주민과 산악인 엄홍길 대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김영종 종로구청장, 김도균 수도방위사령관 등과 함께 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20분 가량 산악인 엄홍길 씨, 배우 이시영 씨, 부암동 주민, 북악산 개방에 참여했던 정부 관계자들과 함께 52년만에 일반인에 개방되는 청와대 뒤편 북악산 성곽 북측면 둘레길을 산책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산행은 52년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되었던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면을 시민의 품으로 되돌리기 위해 최종 점검 차원에서 진행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 길은 1968년 김신조 사건(1·21 사태) 후 출입이 제한됐지만 내달 1일 오전 9시부터 일반에도 개방된다.

문 대통령의 이번 산행은 “52년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되었던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면을 시민의 품으로 되돌리기 위해 최종 점검 차원에서 진행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북악산 북측면 둘레길 개방은 지난 2017년 청와대 앞길 24시간 개방과 2018년 인왕산길 완전 개방에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 이루어지는 세 번째 청와대 인근 지역 개방이다. 문 대통령은 2017년 대선 후보 시절 북악산과 인왕산을 전면 개방해 시민에게 돌려주겠다는 약속을 한 바 있다. 청와대는 2022년 상반기 북악산 남측면도 개방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북악산 성곽 북측면 제1출입구(부암동 토끼굴)에 도착해 김도균 수도방위사령관으로부터 북악산 관리 현황을 보고 받고, 관리병으로부터 열쇠를 받아 북악산 철문을 열었다. 이는 지난 52년간 굳게 닫힌 북악산을 개방해 시민에게 돌려준다는 상징적 의미를 담고 있다.

문 대통령 일행은 북악산 제3출입구(청운대 안내소)에서 정재숙 문화재청장과 김영종 종로구청장으로부터 북악산 개방 준비 과정, 개방 후 관리 계획을 청취했다. 이 후 청운대 안내소에서 입산 비표를 수령하고 청운대 쉼터로 향했다.

문 대통령은 북악산 남측면과 서울시가 내려다보이는 청운대 쉼터에서 정 청장, 김도균 수도방위사령관, 김 구청장, 등 참석자들과 2022년 북악산 성곽 남측면 개방 계획에 대해 담소를 나누기도 했다.

정 청장은 청운대 쉼터에서 곡장 전망대로 이동하는 동안, 한양도성 축조 시기에 따라 성벽 구조물이 각기 다른 모양으로 설치되었다며, 한양도성이 갖는 문화재적 가치를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곡장 전망대를 거쳐 제4출입구에서 북악산 등반을 마치고, 백사실 계곡과 백석동천으로 이동하며 주말 산행 나온 주민들과 인사를 건넸다.

한편 청와대는 “이번 북악산 북측면 둘레길 개방 점검행사는 코로나19에 따른 방역 상황을 고려하여 산행 참석자를 최소화하고 손소독, 발열검사,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방역 지침에 따라 진행됐다”고 밝혔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