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中도 공무원 시험 열풍…경쟁률 최고 3334대 1

  • 기사입력 2020-10-31 10: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 공무원 열풍 현장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최근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을 계기로 안정적인 직업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커지면서 중국의 국가공무원 시험 최고경쟁률이 3334대 1까지 치솟았다.

31일 인민망(人民網) 등에 따르면 최근 마감한 올해 중국 국가공무원 시험에 지난해의 응시자 143만명보다 7만명 늘어난 150만명이 지원했다.

올해 중국 국가공무원 시험의 평균 경쟁률은 54.16대 1이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응시자가 몰린 곳은 국가통계국 광둥조사총팀 둥관 업무실 1급 관원으로 1명 뽑는데 3334명이 몰렸다.

취업 전문가들은 3334대 1을 기록한 이 직종에 대해 “일선에서 통계 조사, 데이터 처리, 회계를 담당하는 업무로 학사 학위만 있으면 되고 경력 제한도 없다”면서 “이처럼 대우와 근무 지역은 좋으면서도 응시 자격 제한이 적은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중국노령협회 소속 공무원 직종 또한 경쟁률이 1543대 1을 기록했다.

이처럼 중국에서 공무원 시험 열풍이 부는 이유는 민간 기업보다는 임금 수준이 낮지만 안정적인 생활이 가능하고 공권력도 행사할 수 있는데다 갈수록 높아지는 취업 문턱 역시 인기를 끄는 요인으로 풀이된다.

게다가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대규모 실업 사태로 안정적 직장에 대한 중요성이 더 커짐에 따라 졸업을 앞둔 중국 청년들이 대거 공무원 시험에 몰렸다는 분석도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