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조용히 죽어라” ‘에브리타임 악플’에 극단적 선택…경찰 수사 착수

  • “말로만 그런다” 등 악플 경찰 수사 착수
    ‘악플러들 처벌해달라’ 유서 남겨
    경찰 “에브리타임 이용자 추적 중”
  • 기사입력 2020-10-31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작=신주희 기자]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대학내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우울증을 호소하는 글을 남겼다는 이유로 악성 게시글 및 댓글(악플)에 시달린 대학생이 이달 초 극단적 선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31일 서울 혜화경찰서에 따르면 대학생 A씨의 유족은 지난 23일 에브리타임에 A씨를 비방하는 댓글을 단 불특정 다수의 인터넷 이용자들을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

악플을 단 불특정 다수의 인터넷 이용자들은 여대생이 사망 전 여러 차례 우울 증상을 토로하는 글을 올렸을 때 ‘조용히 죽어라’, ‘말로만 그런다’ 등의 댓글을 달며 극단적 선택을 종용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에브리타임을 상대로 수사 협조 요청 및 IP 추적 등을 바탕으로 악성 댓글을 남긴 이용자를 찾아낼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에브리타임 이용자를 추적하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 신청과 같은 강제수사까지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당시 유서에서 악플을 단 인터넷 이용자들을 처벌해달라는 내용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joo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