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단독]日대사관, 2일부터 창구서 개인비자 신청 정지…“코로나 확진자 방문”

  • 확진자 방문에 여행사 통해 비자 신청 받기로
    입국 제한 완화 한 달 만에 방역 대책 다시 강화
  • 기사입력 2020-10-30 09: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코로나19로 막혔던 한일 간 인적교류가 재개되며 사증(비자) 신청 업무를 재개했던 주한일본대사관이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비자 신청 접수 업무를 다시 중단하고 여행사를 통한 대리 접수를 진행하기로 했다.

30일 주한일본대사관에 따르면 대사관은 다음 달 2일부터 대사관 영사부를 통한 개인 비자 신청 접수를 중단하고 수도권 19개 여행사를 통한 대리신청 접수를 하기로 했다. 다만, 재입국을 위해 필요한 재입국 관련 서류 제출 확인서에 대해서는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규 비자 신청에 대한 방문 접수를 중단한 것은 최근 비자를 신청하러 온 민원인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22일 일본 대사관을 방문한 민원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대사관 영사부가 정부의 역학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주한 일본대사관을 방문했던 사실을 확인하고 대사관 측에 검역 협조 요청을 보낸 바 있다”며 “대사관 직원들이 확진자 방문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등의 조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본 대사관은 한일 양국이 코로나19로 막혔던 기업인 단기 출장(비즈니스 트랙)과 장기 입국자 왕래(레지던스 트랙)에 합의하며 지난 8일부터 신규 비자 신청 접수 업무를 시작했다. 업무 재개 당시에도 대사관 측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예약 방문제를 실시했는데, 실제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하는 등의 소동이 이어지자 한 달 만에 다시 방역 대책을 강화한 셈이다.

한편, 해당 확진자의 대사관 방문 동선은 외교당국 간 협의에 의해 공개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주한 공관의 경우, 외교부와 협의를 거쳐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을 공개하게 된다”며 “이번 역시 대사관 측이 민감한 사안임을 근거로 요청을 해와 정확한 방문 동선을 공개하지는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