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31일 할로윈데이 19년만에 ‘블루문’ 뜬다!

  • - 국립과천과학관, ‘블루문·할로윈데이’ 온라인 중계
  • 기사입력 2020-10-30 08: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립과천과학관은 오는 31일 오후 8시 19년만에 할로윈데이에 뜨는 블루문(blue moon)을 온라인으로 실시간 관측과 해설을 중계한다.

국립과천과학관 천체관측소의 망원경에 연결한 카메라로 보름달을 실시간으로 관측하고, 할로윈 캐릭터 분장을 한 출연자들이 블루문과 할로윈데이의 의미와 기원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한 달탐사 전문가의 우리나라 달탐사 현황과 계획, 세계 각국의 달탐사 현황에 관한 인터뷰 영상을 방송하며 고감도 카메라를 활용, 천문해설사가 가을철 별자리 해설을 한다.

보름달은 한 계절에 세 번 뜨는 게 일반적이나 간혹 네 번 뜰 때가 있는데 블루문은 세 번째 뜨는 보름달을 일컫는다. 그러나 1946년 미국의 천문 유명잡지인 Sky& Telescope에서 블루문은 한 달에 두 번째 뜨는 보름달이라고 잘못 기사를 낸 것이 오히려 널리 퍼져있다.

블루문의 어원은 한 달에 한 번 보름달이 떠야 하는데 추가로 떠서 belewe moon(배신자들)이라 부르던 게 (blue moon)으로 바뀐 것이다. 여기에 동양에서는 보름달이 풍요를 상징하지만, 서양에서는 불길한 징조로 보아 한 달에 두 번이나 뜨는 달을 암울한 색인 파란색과 조합해 블루문이라 불리게 됐다.

또한 블루문 용어 그대로 달자체가 푸른색을 띠지는 않지만 산불이나 화산 폭발로 발생한 먼지에 의해 빛이 산란하면 푸르게 보이기도 한다.

블루문은 평균적으로 2년 8개월마다 발생, 할로윈데이 때 블루문이 관측되는 건 19년마다 일어난다. 따라서 다음 할로윈데이 때 블루문이 뜨는 날은 2039년 10월 31일이다.

조재일 국립과천과학관 천문학 박사는 “블루문과 할로윈데이가 과학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그러나 최근에는 성인도 할로윈데이를 즐기므로 코로나 시대에 집에서 가족들과 블루문과 할로윈데이 의미를 되새기면서 시청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블루문‧할로윈데이 기념 온라인 중계는 31일 오후 8시부터 9시까지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방송된다.

nbgk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