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인더머니] 佛 흉기 테러에 트럼프 “급진 이슬람 공격 멈춰야”…바이든 “동맹과 함께”

  • 트럼프·바이든, 트위터로 테러 규탄
  • 기사입력 2020-10-30 05: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9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흉기 공격으로 3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 [EPA]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프랑스에서 발생한 흉기 테러에 대해 한 목소리로 비판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쓴 글에 “이런 급진 이슬람 테러리스트의 공격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언급한 뒤 “프랑스나 다른 어떤 나라도 그것을 오래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마음은 프랑스 사람들과 함께 있다”며 “미국은 이 싸움 속에서 우리의 가장 오랜 동맹과 함께 서 있다”고 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도 트위터에 “(아내) 질과 나는 예배당의 무고한 이들에 대한 니스에서의 끔찍한 테러 공격 이후 프랑스 국민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며 “바이든·해리스 정부는 모든 형태의 극단주의자들의 폭력을 막기 위해 우리의 동맹 및 파트너들과 협력할 것”이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이날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흉기 공격으로 3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 피해 여성 1명은 참수된 채 발견됐다.

용의자는 아프리카 튀니지 국적의 21세 남성으로, 이탈리아 등을 거쳐 이달 초 프랑스로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사건 현장을 찾아 “이 시기에 우리는 반드시 단결해야 하며 테러와 분열의 정신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realbighea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