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딱 두달, 염태영 클라쓰가 달라졌다

  • 염태영 더민주 최고위원, 2달동안 의미있는 보따리 풀었다
    정부 일방추진 제동·KT 요금감면 요청·위기가구 긴급생계 지원 요건완화
  • 기사입력 2020-10-29 20: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염태영 더민주 최고위원(수원시장)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두달을 힘차게 보냈다. 지방자치단체장에서 더민주 최고위원으로 선출된 염태영 수원시장은 소회와 성과를 발표했다.

염 시장은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의미있는 활동이지만, 아직 갈 길이 멉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지난 8월 29일,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으로 선출되었습니다. 그로부터 딱 2달이 지났습니다. 오늘은 마침 ‘지방자치의 날’ 입니다. 제가 최고위원으로 선출된 것은 지방자치 30년의 성과라고 생각합니다”고 했다.

염 시장은 “지난 2달동안 25번의 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렸습니다. 저로서는 중앙당에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쉼없이 잰걸음으로 달려왔습니다. 저의 지난 2달간 활동을 간략히 보고드립니다”고 했다.

그는 “정부의 제2차 재난지원금 지급시 '코로나19 피해 맞춤형 집중지원'으로 정책이 설계되도록 역할하였고, 단란주점, 유흥주점, 콜라텍, 법인택시 등도 정부 지원대상에 포함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PC방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kt에 영업 중단기간 동안의 ‘요금감면’을 요청하기도 하였습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올해말까지 식약처의 HACCP 인증을 받아야 하는 영세식품업체들이 올해 영업이 어려웠던 현실을 감안하여, 인증기한 연장이 필요함을 역설해서 현재 식약처가 기한연장을 검토키로 하였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가구 긴급생계 지원사업' 이 까다로운 신청요건으로 인해 접수가 매우 저조한 실정이어서, 민주당 정책위원회에 건의해 요건 완화와 접수기간 연장이 이뤄졌습니다”고 했다.

염 시장은 “지자체 의견수렴없이 중앙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해온 과천시 등의 수도권 주택공급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하여 현재 대안을 논의 중이며,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의 올해 안 통과를 위해 전국의 자치단체들과 단일안 마련을 위해 뛰고 있습니다”고 했다.

이어 “성동구가 최초 발의한 ‘필수노동자 지원조례’를 정부정책으로 만들도록 제안해서, 당대표께서 수차례 현장을 방문하고 의견을 수렴해서 국회에서 입법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온종일 돌봄체계 운영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 을 둘러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 중구의 ‘돌봄교실 직영 운영’을 소개하고, 돌봄사업의 대안을 앞장서 제안하고 있습니다”고 했다.

그는 “이외에도 지방의회 위상 강화, KBS 지역방송국 통폐합 재고, 상시국감 적극 추진, 국회 윤리위 독립성 강화, 보다 확실한 지방 재정분권 추진 등에 앞장서 왔습니다. 전국의 많은 분들께서 제게 제언과 조력으로 함께해 주셨습니다. 따뜻한 격려와 응원에 감사드립니다. 그렇지만 아직 갈 길이 멉니다. 여의도에 갇힌 정치가 아닌, 풀뿌리 정치의 의미있는 도전이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앞으로도 함께해 주시기 바랍니다”고 덧붙였다.

fob140@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