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베스트셀러 오른 ‘임계장 이야기’ 저자,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
'임계장 이야기' 표지.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고령 경비원과 청소부 등 임시계약직 노인들의 노동 현실을 다룬 책 '임계장 이야기'의 저자 조정진(63)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29일 경찰 등에 따르면 피해자 A씨 측은 지난 5월 광주광역시의 한 술집에서 조씨가 강제추행 했다며 전날 서울 은평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장을 접수한 것은 맞으나 아직 피해자를 불러 조사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조씨는 공기업 사무직으로 일하다 퇴직 후 고령 임시계약직 노동자로 일하면서 겪은 노동 실태와 갑질 문제를 다룬 '임계장 이야기'를 지난 3월 발간했다.

책은 당시 경비원 갑질 문제가 불거지면서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추천 도서로 권하기도 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