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소라, 1년 만에 무대로…“위로와 치유의 시간”
이소라 [에르타알레 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가수 이소라가 1년 만에 다시 무대에 오른다.

소속사 에르타알레 엔터테인먼트는 이소라가 오는 12월 17일부터 31일까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20 이소라 콘서트’라는 타이틀로 총 10회의 공연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 ‘2019 이소라 콘서트’ 이후 약 1년 만이다.

이소라는 올해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인 ‘바람이 부네요’를 발매하며 드라마의 감동을 음악으로 전했고, 지난달에는 한국, 미국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제작 기간만 2년이 걸린 6집 앨범 ‘눈썹달’ LP를 약 16년 만에 발매했다. 이 LP는 예약 판매 1분만에 한정판 3000장이 모두 매진됐다.

소속사 측은 “이소라가 올해 오랜 기간 공들인 작품들로 팬들과 소통했던 만큼, 이번 ‘2020 이소라 콘서트’ 역시 특별한 음악과 위로, 치유의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20 이소라 콘서트’는 12월 17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18일, 19일, 20일, 24일, 25일, 26일, 27일, 30일에 이어 마지막으로 31일까지 열린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