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휠 훼손' 타이어뱅크 가맹점주 “이전에도 고객 속여…”상습범행 인정

  • 기사입력 2020-10-29 10: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보배드림]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고객의 타이어 휠을 고의로 망가뜨리다 적발된 타이어뱅크 가맹점주가 경찰 조사에서 결국 상습 범행임을 인정해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28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전날 타이어뱅크 상무점 압수수색하고 피의자 A씨(가맹점주)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이전에도 같은 수법으로 고객을 속였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20일 고객 B씨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공구로 휠을 망가뜨리고 새 제품으로 교체할 것을 권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전날 압수수색이 끝난 후 취재진의 질문에도 이전에는 고객 휠을 고의로 파손한 적이 없으며, 이번이 처음이라고 주장했었다.

타이어뱅크 본사 측은 사건 발생 직후 가맹점주의 휠 고의 파손 의혹이 ‘사실’이라고 인정한 바 있다.

회사 측은 “사실관계를 파악한 결과 사업주가 고의로 휠을 파손한 점을 확인했으며, 즉시 가맹계약을 해지했다”면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타이어뱅크를 믿고 찾아주신 고객님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사과했다.

결국 A씨는 사기미수, 재물손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