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국민 10명 중 8명 “이건희 공로 크다”…과오평가는 팽팽

  • 공로 크다 84.3%…공로 크지 않다 11.5%
    과오 크다 49.2% vs 과오 크지 않다 43.2%
  • 기사입력 2020-10-29 10: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공로에 대해 국민 10명 중 8명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반면, 이 회장의 과오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29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7∼28일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고 이건희 회장 공과인식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4.3%가 ‘공로가 크다’고 답했다. ‘공로가 크지 않다’는 응답은 11.5%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4.1%였다.

이 회장의 공로에 대해서는 권역별, 연령대별, 이념성향별로 관계없이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했다. 특히, 20대(86.5%)와 60대(88.6%), 70세 이상(89.4%)은 공로가 크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제공]

반면, 이 회장의 과오에 대한 질문에는 ‘과오가 크다’는 응답이 49.2%였고, ‘크지 않다’는 답변도 43.2%로 비등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6%였다.

보수성향 응답자의 60.5%는 ‘과오가 크지 않다’고 답한 반면, 진보성향에서는 67.4%가 ‘과오가 크다’며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중도성향자는 과오에 대한 평가가 팽팽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및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