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공고한 ‘스카이캐슬’…대필·대작으로 ‘학종 스펙’ 만들어준 입시컨설팅학원

  • “1대 1 맞춤형 스펙 쌓아준다” 해당 학원장 구속
    학원 관계자 18명·학생 60명 등 모두 78명 입건
    “우리 애가 시간 없어서…발명품 대신 부탁드릴게요”
    대필·제출물 재탕·수상 실적 학생부 기재…“불법행위”
  • 기사입력 2020-10-29 10: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번에 적발된 서울 강남구 대치동 소재 유명 입시 전문 컨설팅 학원의 홍보물.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대학입시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을 위한 ‘스펙’을 만들어 주겠다며 돈을 받고 논문, 발명보고서 등 대회 출품작을 대필·대작한 입시 전문 컨설팅학원 관계자와 학생이 경찰에 무더기 입건됐다. 학생들은 대필한 제작물로 각종 대회에서 입상하고 이를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에 기재한 것으로 드러났다. 학종의 공정성 논란이 다시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학교, 지자체 등에서 고등학생을 상대로 개최하는 각종 대회에 논문과 발명보고서를 돈을 받고 대필한 입시컨설팅학원 관계자 18명과 이를 대회에 제출해 입상한 학생 60명 등 총 78명을 입건하고 해당 학원장 A씨를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학원은 2015년 서울 양천구 목동과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학종 컨설팅 전문 학원으로 온라인에서 ‘독서감상문, 대회 수상 실적 등 학종 스펙을 대신 쌓아 주겠다’고 광고해 학생과 학부모를 모집했다.

이들은 작품당 100만∼560만원을 해당 학원에 지급하고 학원 측으로부터 1대 1 맞춤 스펙 관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학원 측은 스펙 관리를 위한 강사를 지정해 학부모, 학생과 단체 대화방을 개설하고 교내 발명대회, 소논문대회 등 제출물과 독서감상문 등을 전달했다.

경찰이 제공한 이들의 대화 내용에 따르면 학부모 B씨는 ‘발명대회 시일이 촉박한데 학교 행사, 동아리 면접 일정, 발명 수업이 겹친다. 이메일로 대회 준비를 할 수는 없겠냐’고 대필을 요청했다. 이에 강사 C씨는 학부모에게 발명품경진대회 설명서를 보내며 대작한 발명품까지 건넸다.

또 다른 학부모 D씨는 ‘건네 받은 최종보고서에 강사 이름이 대신 적혀 있었다. 대필은 정말 조심스러운 부분인데 학교 측에서 이렇게까지 추적하지는 않겠지만 혹시 모른다’며 대필과 관련해 강사의 주의를 요청하기도 했다.

학원 측은 이전에 대작·대필했던 제출물을 다른 학생에게 제공하며 이를 재탕하기도 했다. 아울러 학생들의 입상 실적을 학원 홈페이지에 게시해 홍보 자료로 활용하며 2017년 6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대필·대작 활동을 이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대회 입상 결과는 학행부에 기재돼 있으며 이미 대학에 진학한 학생뿐 아니라 재학생도 다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학생과 학원 관계자는 대필한 제출물을 마치 스스로 창작한 것처럼 대회 주최 측에 제출해 입상함으로써 공정한 대회 심사 업무를 방해했다”며 “대회를 주최한 고등학교와 지자체에 경찰 조사 결과를 알려 이에 따른 수상 취소 등의 조치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입시, 취업 등 공정한 경쟁을 저해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단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joo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