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조경태 "국민의힘, 이대로면 망해…홍준표·안철수 등 연대·통합하자"

  • "전당대회 열고 새 지도부 꾸리자"
    "지도부 흔들기 아냐…위기 느껴야"
  • 기사입력 2020-10-29 08: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29일 "국민의힘은 이대로면 스무스(잔잔)하게 망한다"고 밝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에 마침표를 찍고 전당대회를 열어 새 지도부를 꾸려야 한다는 뜻을 갖는 조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4·15)총선 전후 우리 당이 여론조사를 했을 때의 지지율과 비대위가 5~6개월째 접어드는 현 지지율을 비교하면 되레 떨어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 주장이)무슨 지도부 흔들기냐"며 "위기감을 느껴야 한다. 우리 당을 지지했거나 지지하는 당원들조차 탈당하겠다는 분이 많이 있다"고 했다.

이어 "여당이 죽을 쑤고 있는데도 반사이익조차 우리 당이 얻지 못하는 부분은 비대위의 한계"라며 "우리 당이 역동적인 국면 전환을 하기 위해서라도 비대위를 끝내고 전당대회를 통해 새 지도부를 구성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했다.

또 "김 위원장 체제를 유지하는 게 옳은지, 전당대회를 하는 게 옳은지에 대해 전(全) 당원 여론조사를 했으면 한다. 가장 민주적인 방법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

조 의원은 김 위원장이 언급하길 꺼려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등의 복당 건도 해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는 뺄셈 정치가 아니라 모두가 통합하는 덧셈 정치를 해야 무도한 정권에 맞서 싸울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반문(반문재인) 전선에 동의하는 분은 모두 받아들여야 한다"며 "홍 전 대표 뿐 아니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모든 정파들과 연대 내지 통합을 이루는 데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