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언주 "집값 상승, 또 朴정권 탓…임기 곧 4년차에 계속 남 탓"

  • "1년 남짓 잔여 임기, 남 탓하다 시간 보내나"
    靑정무수석 "집값, 朴정권 부양책 따른 결과"
  • 기사입력 2020-10-29 08: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29일 문재인 정권을 향해 "1년 남짓 남은 임기에도 남탓만 하다가 시간을 보낼 것이냐"고 질타했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전날 박근혜 정권의 정책 때문에 최근 집값 상승이 있었다는 취지로 말한 데 대한 비판이다. 이 전 의원은 "벌써 문 정권이 3년차를 넘어 4년차에 접어든다"며 "언제까지 남탓만 할 것이냐"고 직격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정권 실세인 정무수석이 집값과 전·월세 폭등으로 고통 받는 국민에게 기껏 한다는 말이 전(前) 정권 탓"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물론 박근혜 정권에서 '빚내서 집 사라'고 한 게 잘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집을 사든 말든 수요자인 국민이 알아서 할 문제며, 빚을 낼 사람들은 빚을 내겠지만 정부가 부추길 일은 아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그렇게 빚을 내 집 사라고 부추겨 집값에 거품이 생겼다면, 정책 기조가 끝났으면 거품이 빠져야 할텐데 왜 빠지지 않느냐"며 "결국 가만 두면 알아서 시장이 정상을 찾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집값을 문제 삼으면서 호들갑을 떨어 매수 심리를 건드리고, 세금을 올려 매물을 거두게 하는 집값 올리는 정책을 편 것 아니냐"며 "도대체 정무수석이 돼 정권 잘못을 강변하기나 하니 자기정치만 열심히 하는 모양새"라고 덧붙였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앞서 최 수석은 전날 한 매체에서 박근혜 정부의 부양책이 올린 집값을 이번 정부가 떠안았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그는 "아이러니하게 노무현 정부 때 집값을 안정시킨다고 드라이브를 걸었는데 그 혜택은 이명박 정부 때 봤다"며 "박 정부 때 부양책으로 한 정책들, 전세 얻을 돈으로 집 사라고 내몰다시피 했다든가, 임대사업자에게 혜택을 줘 집값이 올라가는 결과는 이번 정부가 떠안게 된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