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기사
  • 재건축 속도내는 강북 최대어 ‘성산시영’은 지금?[부동산360]

  • 재건축 초기단계인 정비구역지정 앞둬
    주민 동의서도 70% 가까이 모아가
    재건축 2년 의무거주 피하기 위한 신탁추진 움직임도
  • 기사입력 2020-10-30 06: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북 지역 최대 재건축 단지로 꼽히는 성산시영아파트는 지난 5월 2차 정밀안전진단까지 통과해 ‘재건축 첫 관문’을 뚫었다. 현재는 주민동의서를 모으는 중으로, 곧 정비구역지정 신청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전체 3700가구 규모로 강북 지역 재건축 최대어 중 한 곳으로 꼽히는 성산시영 아파트가 곧 정비구역지정 신청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정비구역지정 이후에는 본격적으로 추진위, 조합 설립에 나서게 되는데 한편에서는 신탁방식을 추진하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성산시영 재건축 예비추진위원회는 주민동의서 2100부 가량을 모아, 목표치인 2600부(전체 3710가구의 70%)에 거의 근접한 상태다. 향후 주민동의서와 함께 도시정비계획을 수립해 마포구청에 제출하면 구청이 이를 서울시에 다시 요청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서울시가 구역 지정을 승인한 이후엔 추진위 및 조합설립에 나서게 된다. 지난 5월 2차 정밀안전진단까지 통과해 ‘재건축 첫 관문’을 뚫은 뒤 비교적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헤럴드경제DB]

이런 가운데 조합원 2년 실거주 의무를 피하기 위해 신탁방식으로 재건축을 추진하려는 움직임도 포착된다. 일부 주민들과 신탁사가 모인 별도 설명회가 열리기도 했다.

통상적으로 재건축 사업에서 신탁방식을 추진하려는 사유는 추진위 및 조합설립 총회 등 각종 절차를 생략하고 3~4개월 만에 ‘사업시행자 지정’(조합설립으로 간주)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성산시영 아파트가 신탁방식을 선택하고 올해안에 사업시행자 지정을 완료하면 7·10 정책의 재건축 2년 실거주 의무 조건도 피해갈 수 있다.

다만 신탁방식이 재건축 기간을 단축하는 장점이 있긴 하지만 신탁사 수수료 등 부담 문제가 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신탁사도 민간기업이기 때문에 수익을 내야한다”며 “대형 아파트 단지에서 이들이 공사비의 일부를 수수료로 가져간다면 그 액수가 만만치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산시영은 이미 2017년 한차례 추진위원회도 설립하지 않고 곧장 신탁 방식을 추진했다가 무산된 전력이 있다. 이 지역 A공인 대표는 “성산시영 소유주들의 대다수가 신탁방식을 반기지는 않는 분위기”라며 “조합설립과 마찬가지로 신탁사 선정에도 주민의 75%가 동의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3710가구의 대단지인 이 아파트에서 최근 전세매물은 단 10건 나와있는 상태다. 준공 34년차의 오래된 아파트여서 마포구 내에서 저렴한 전세가가 형성된 곳인데, 최근 전세난에 8000만원에서 1억원 가까이 호가가 올랐다. 전용 51㎡ 기준으로 그동안 전세 실거래는 2억5000만원에 이뤄졌지만, 최근 호가는 3억5000만원이다. 같은 면적의 매매가는 최고가 10억원을 기록했다.

th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