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증여·상속 적극적…‘대물림 富’ 늘어난다

  • ‘KB 부자보고서’ 들여다보니
    손자·손녀에 재산 물려줘 절세
    자산 절반이상 부동산이 차지
    유망자산으론 주식 손꼽아
    기부 택한 응답자도 크게 늘어
  • 기사입력 2020-10-28 11: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부자들의 수와 자산이 크게 늘면서 상속·증여가 중요해졌다. 상속·증여로 인한 새로운 부자의 탄생도 급증했다. 세금을 아끼기 위해 아들·딸 대신 손자·녀에게 재산을 물려주는 이들이 크게 늘었다. 그 동안 가장 많은 돈을 번 자산은 부동산이었지만, 현재는 주식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그룹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 한국부자(富者)보고서’를 내놨다.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4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응답자 중 93.9%가 자녀에게 자산을 물려주겠다(복수응답 가능)고 답했다. 2011년 첫 조사에 비해서는 4.8%포인트(p)가 줄었다. 대신 손자녀가 늘었다. 2011년 자산이전대상으로 손자녀를 언급한 비율은 9.2%에 그쳤으나, 올 들어 31.8%로 급증했다. 총자산 50억원 이상 부자들일수록 손자녀를 자산이전 대상에 포함시킨 경우가 36.9%로 크게 늘었다.

방식으로는 증여와 상속 병행이 63.6%로 여전히 가장 높았다.

다만 전부 상속 혹은 전부 증여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해 여러 수단을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커졌음을 알 수 있다. 물려주려는 자산 유형을 보면 현금 및 예적금이 67.4%로 가장 많았다. ‘거주용 부동산’(62.9%), ‘거주 외 부동산’(59.1%), 주식이나 펀드 등 ‘유가증권’(50.8%)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외 사망보험, 종신보험 등의 ‘보험 상품’이 36.4%, ‘사업자산’ 21.2%였다.

상속·증여와 함꼐 기부를 택한 응답자도 6.8%로 2011년 1%에 비해 대폭 늘었다. 자산이 많은 부자일수록 기부에 긍정적이었다.

부자들의 부의 원천은 ‘사업수익’(37.5%)이 가장 많았다. 2011년 주된 원천으로 ‘부동산투자’를 선택한 응답이 45.8%였던 것과 비교하면 큰 차이다. ‘상속이나 증여’ 자산이 현재 부의 원천이라고 응답한 경우는 19%로 10년 전보다 5.3%p 늘었다.

한국부자의 자산 절반 이상은 부동산 자산이 차지했다. 부자들은 56.6%를 부동산으로, 38.6%를 금융자산으로 보유하고 있다. 현 정부 출범인 2017년 부터 부동산자산 비중이 가파르게 높아졌다. 집값 상승에 따른 평가액 증가 영향으로 보인다. 부자들은 국내 일반가구에 비해서는 금융자산 비중이 두배 이상 높았다.

부자들 상당수가 부동산을 통해 자산규모를 늘렸지만, 정작 선호하는 자산으로는 주식을 선택했다. 유망 금융상품 1순위 투자처로 주식을 택한 부자들은 57.1%에 달했다.

1~3순위까지 복수로 응답한 사례로 집계하면 61.6%로 비중이 더욱 늘었다. 뒤를 이어 연금, 변액, 변액유니버셜 등의 ‘투자·저축성 보험’(1순위 17.6%, 1+2+3순위 28.0%), 주가연계증권(ELS) 등이 포함된 ‘펀드’(1순위 14.3%, 1+2+3순위 26.8%)의 순이었다. 유망 투자처에 대한 전망은 자산별로 차이가 컸다. 50억원 이상 부자들은 펀드나 채권 보다는 일임형·신탁 상품을 선호했다. 서정은 기자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