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당근마켓에 또 “아이 팔아요”…알고보니 이번엔 중학생 장난

  • 기사입력 2020-10-27 22: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달 16일 당근마켓에 올라온 '36주 신생아 입양' 게시글. [당근마켓 캡처]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중고 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서 아이를 거래하겠다는 게시글은 중학생의 장난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 32분쯤 당근마켓에 ‘아이를 판다’는 글이 올라왔다는 신고를 받고 아이디 사용자 추적에 나섰다.

해당 글에는 아이 얼굴 사진과 함께 ‘식구들이 남긴 음식을 다 먹고 힘도 세다’, ‘애가 정이 많아서 잘 챙겨주셔야 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판매 금액은 300만원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광교신도시 거주 A양(10대·중학생)은 이날 언니 B양(10대·고등학생) 휴대폰으로 하품하는 자신의 얼굴을 근접 촬영 후 ‘아이를 팔겠다’는 내용의 글을 당근마켓에 올렸다.

경찰은 현장에서 해당 내용을 확인하고 관련 내용이 접수된 서울지방경찰청으로 통보해 종결토록 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글을 올린 학생은 등록 뒤에 ‘진짜냐고 물어오자’ 겁나서 몇 분 후 삭제했다”며 “관련자들에게는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 조치했다”고 말했다.

앞서 당근마켓에는 지난 16일 ‘아이 입양합니다 36주 되어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아이 사진 2장과 함께 게시돼 논란이 일었다.

해당 글의 게시자는 실제 미혼모였고, 원하지 않았던 출산 후 육체·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아 글을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