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국민연금 "LG화학 배터리사업부 분할 반대"

  • 2대주주 국민연금
    반대표 행사 결정
  • 기사입력 2020-10-27 18: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국민연금이 오는 30일 열리는 LG화학 주주총회에서 배터리사업 분할 계획에 대해 반대표를 던지기로 했다. 분할 취지는 공감하지만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27일 제16차 위원회를 열어 LG화학 주주총회에서 다뤄질 분할계획서 승인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

위원회는 "분할계획의 취지 및 목적에는 공감하지만, 지분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반대 결정 이유를 밝혔다.

다만 이견을 제시한 일부 위원들도 있었다고 위원회는 전했다.

LG화학은 30일 배터리사업부 물적분할을 결정짓는 주주총회를 열 예정이다.

국민연금은 LG화학의 2대 주주다. LG화학의 지분율을 보면 ㈜LG와 특수관계인(34.17%), 국민연금(10.20%), 1% 미만 소액주주(54.33%) 순이다.

한편, LG화학의 소액주주들은 LG화학의 배터리사업부 분할 결정에 대해 반발 의견을 표하는 중이다.

이들은 "배터리 사업을 보고 LG화학에 투자했는데 배터리 사업부가 분할되면 신설 법인의 주식을 보유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