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허츠, JC페니 등 美 기업들 파산 직전에 경영진 ‘보너스 파티’

  • 美 18개 기업, 파산 전 임원 보너스로 1522억원 써
  • 기사입력 2020-10-27 14: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P]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충격으로 파산한 미 기업 중 일부가 파산 보호 신청 전 ‘보너스 파티’를 벌인 사실이 밝혀졌다.

2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가 법원 등의 자료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렌터카 업체 허츠와 백화점 JC페니, 니만 마커스 등 적어도 18개 대기업이 파산 신청 전에 임원들에게 적게는 수십만에서 수백만달러에 달하는 보너스를 준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 수만명을 해고한 셰일업체인 체서피커 에너지는 파산 신청 54일 전 2500만달러를 임원 근속 보너스로 지급했고, JC페니는 파산 신청 5일 전에 4명의 임원에게 750만달러의 보너스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을 비롯해 18개 기업이 지급한 임원 보너스는 총 1억3500만달러(152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파산 직전 기업 경영진끼리 보너스 파티를 벌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론의 비판도 쏟아지고 있다.

미국노동총연맹 간부 브랜던 리스는 “회사를 파산에 이르게 한 경영진을 부유하게 하는 부당한 보너스”라고 비판했다.

bal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