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홍준표, 국민의힘 겨냥 "극우·강성·악연이어서 손절…훈련병으로 공성 치르나"

  • "요행 바라거나 항복하겠다는 신호"
    "결기 없는 야당, 배 이상 병력 있어야"
  • 기사입력 2020-10-27 14: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27일 "야당이 안에서 저 세력은 극우라서 손절, 저 사람은 강성이라 배제, 저 사람은 나와 악연 있어 배제, 저 사람은 내가 당권을 잡는데 방해되니 배제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한 것으로 읽혀진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초보 훈련병만으로 공성(功城)을 하겠다는 것은 요행수를 바라고 있거나, 아예 전투를 하지 않고 항복할테니 잘봐달라는 신호를 보내는 것과 다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성대전을 할 땐 아군 전력은 언제나 성을 지키는 적의 배 이상 전력이 돼야 전쟁을 시작한다"며 "그것은 성이라는 장벽과 수성하고자 하는 집요함을 격파하려면 적의 배 이상 병력이 있어야 공성대전을 치를 수 있다는 뜻"이라고 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어 "이미 대한민국은 정권교체가 최근 10년 주기로 돼 가고, 상대방은 입법·사법·행정을 장악한 데 이어 방송·신문·여론조사기관까지 장악하고 있는 마당"이라며 "(야당은)병력도 더불어민주당의 절반 밖에 안 되고, 결기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리 쪼개고 저리 쪼개 작은 성을 만들어 작은 성의 성주라도 하겠다는 발상은 외려 그 작은 성주도 못하게 되는 궤멸이 또 올 수 있다"며 "이미 한 번 궤멸됐다가 겨우 거병한 사람들이 아직도 덜 당해서 이러는 것인가"라고 했다.

또 "답답하고 안타깝다"며 "일모도원(日暮途遠)이란 말은 이때 하는 말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