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美 추가 경기부양책 대선 전 타결 사실상 무산…“의원들 다 잘라야”

  • 대선 일주일 남기고도 이견 못 좁혀
    상원 휴회 들어가면서 대선 전 타결 불가능
    공화당 소속 주지사 “상·하원 모두 한 일이 없다” 비판
  • 기사입력 2020-10-27 09: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26일(현지시간) 추가 경기부양책 협상을 벌였지만 의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사실상 11월3일 대선 전 부양책이 나오는 것은 불가능해졌다. 사진은 지난 4월 대규모 경기부양책에 따라 국민들에게 수표로 지급된 지원금의 모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름이 선명히 새겨져있다. [AP]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미국의 추가 경기부양책 협상이 좀처럼 진전을 보지 못하면서 11월3일 대선 전 타결은 사실상 물 건너갔다. 실망감은 곧바로 증시 하락으로 이어졌고, 부양책을 고대하던 공화당 소속 주지사는 의원 모두를 해고해야 한다고 분노의 일침을 날렸다.

26일(현지시간) 민주당 소속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52분여간 추가경기부양책 관련 논의를 했지만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은 “우리는 가능한 빨리 합의에 도달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를 없애고 미국인들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것을 거절하는 트럼프 행정부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것을 ‘공무상 위법행위’라고 강력 비판했다.

드류 하밀 펠로시 의장 대변인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부양책 협상에 대한 낙관론을 유지한다면서도, 타결 여부는 백악관과 공화당이 민주당의 제안을 받아들일 것인지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백악관의 태도도 비슷하다. 랠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이견이 좁혀졌다”면서도 “이견이 좁혀질수록 민주당은 더 많은 조건을 올려 놓는다”고 비판했다.

미 언론들은 사실상 부양책이 대선 전 타결될 가능성은 사라졌다고 보고 있다.

시간 자체가 부족하다.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은 그동안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지명자 인준 투표에 몰두해왔으며, 대선 전까지 휴회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상원이 제시한 부양책 규모는 5000억달러로, 민주당의 2조2000억달러는 물론 백악관이 제시한 1조9000억달러에도 크게 못미친다.

양측 모두 타결 가능성에 일말의 여지를 남겨두고 있지만 어디까지나 대선을 코앞에 두고 표심에 영향을 주지 않으려는 정치적 계산에 따른 것일뿐이란 지적도 있다. 먼저 협상 테이블에서 물러났다간 선거 전에서 비난만 살 수 있기 때문이다.

부양책 기대 소멸은 곧바로 증시를 강타했다. 이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85% 하락했으며 나스닥과 다우존스30 산업평균 지수 역시 각각 1.64%, 2.29%씩 내렸다.

에스티 듀크 내틱시스 인베스트먼트 매니저의 시장 전략 책임자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지난주 시장은 경기부양에 낙관적이었지만 이번주엔 그런 희망들이 줄었다”며 매도세가 놀라울 것이 없다고 말했다.

급기야 부양책을 학수고대하던 주지사가 폭발했다. 공화당 소속의 크리스 수누누 뉴햄프셔 주지사는 이날 CNBC방송에 나와 그는 “상원, 하원 모두 3월 이후 한 일이 하나도 없다”면서 “(의원들) 전부 해고해버려라, 진심이다”라고 말했다.

주정부를 비롯한 지방정부 지원은 민주당이 부양책에 포함시키려는 핵심 내용으로, 약 5000억달러가 필요하다고 민주당은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공화당과 백악관은 난색을 표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코로나19 관련 소송에 맞닥뜨린 기업을 보호하기 위한 방안이 필요하다는 공화당의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kw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