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최태원 "한국에 큰 손실"…이건희 회장 빈소 찾은 총수들

  • 기사입력 2020-10-26 2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태원 SK 회장이 26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

[헤럴드경제] 재계 창업 3·4세대 젊은 총수들이 26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날 저녁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최대로 큰 글로벌 기업을 만든 분"이라며 "그런 분을 잃은 것은 대한민국에 큰 손실이다. 안타깝고 애통하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서는 "잘 하리라 믿는다"고 언급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도 오후에 빈소를 찾았다. 조 회장은 "이 회장을 직접 뵌 적은 없지만 위대한 분을 잃어 마음이 착잡하다"며 "삼성이 지금까지 했던 대로 잘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에 앞서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등도 이날 조문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주요 그룹 총수 중에서는 가장 먼저 이 회장 빈소를 찾았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방문해 이 회장이 생전에 "항상 따뜻하게 잘 해주셨다"고 회고했다.

정 회장은 "너무 훌륭하신 분이 돌아가셔서 참 안타깝다"며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재용 부회장 체제의 삼성에 어떤 변화를 기대하느냐는 질문에는 "여러가지 좋은 쪽으로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27일 조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빈소를 찾았다. 셋째 아들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과 함께 온 김 회장은 "(이 회장을) 친형님 같이 모셨다. 가장 슬픈 날"이라고 애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