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박상기 전 법무 "윤석열에 ‘조국 선처’ 부탁한 적 없다"

  • 기사입력 2020-10-26 14: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선처해 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했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정 감사 발언에 대해 ‘그런 일이 없다’고 반박했다.

박 전 장관은 26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2019년 8월 27일 윤 총장과 통화하고 만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그 날은 정례 국무회의 날이기에 청와대로 가는 도중에 차에서 (조국 후보자 자택 압수수색) 보고를 받았다. 너무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발생했기 때문에 일단은 알아보기 위해 오후에 만나자고 해서 만났다”고 했다.

이어 “장관이 검찰총장에게 선처 부탁할 일은 없다. 상식적으로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 당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 총장에게 ‘윤 총장이 박상기 법무 장관에게 조 장관 사퇴를 건의했다는 주장이 있다’고 질의했다.

이에 윤 총장은 “박 장관이 ‘어떻게 하면 선처가 될 수 있겠느냐’고 묻길래 ‘야당과 언론이 의혹 제기하는데 만약 (조 전 장관이) 사퇴한다면 좀 조용해져서 일처리하는데 재량이 생기지 않겠느냐’고 의견을 드렸다”고 답변 한 바 있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