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강경화, 성비위·기강해이에 “리더십 한계 느낀다”

  • 기사입력 2020-10-26 13: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답변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해외 공관 직원의 잇단 성 비위 사건과 관련해 “리더십의 한계를 느끼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종합감사에서 ‘공관 직원의 성 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는 점에서 장관이 책임을 질 의향이 있느냐’는 취지의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성 비위, 기강해이와 관련해 국회에 올 때마다 (의원들이) 끊임없이 지적하고 있고 여러 사건·사고가 끊임없이 일어나는 데 대해선 장관인 제가 리더십의 한계를 느끼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거꾸로 생각해보면 그동안 외교부가 수십 년 동안 폐쇄적인 남성 위주 조직에서 탈바꿈하고 있는 전환기가 아닌가 싶다”고도 했다.

강 장관은 “우리 사회의, 직원의 권리 의식이 높아지고 그 권리 의식에서 봤을 때 부당하다는 신고를 좀 더 안전하고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을 외교부가 갖췄기 때문에 과거에 똑같은 행태라도 하소연할 수 없는 상황에서 지금은 신고도 조사도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제 리더십이 한계에 도달했다고 국민께서 그렇게 평가하고, 대통령께서도 그렇게 평가하면 거기에 합당한 결정을 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 비위 사건 처리와 관련해선 “한건 한건 (사건을) 들여다보면 완벽히 처리됐다거나 더 이상의 조치가 필요 없다는 결론을 내리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며 “뉴질랜드 행정직원에 대한 성희롱 사건이 그 전형”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주나이지리아 한국대사관 직원의 성 비위 사건에 대해 강 장관은 “보고받은 대로 피해자가 처벌 원치 않는다고 보고했으나 그게 허위보고였다면 용납이 안 된다. 본부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해 보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