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주원, ‘앨리스’로 입증한 연기력…‘마지막까지 몰입감 안겨’

  • 기사입력 2020-10-25 09: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배우 주원이 막강한 저력을 입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주원은 지난 24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에서 선천적 무감정증 형사 박진겸(주원 분)으로 분해 그간 보지 못했던 연기 변신을 꾀했다. 그는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서 드라마의 중심을 이끌며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무엇보다 주원이 보여준 연기는 매회 감탄을 불러일으키며 그야말로 ‘진겸앓이’를 하게 만들었다. 무감정증이지만 서서히 변화하는 캐릭터의 성장을 주원은 세밀한 표현력과 깊이 있는 연기로 완성해 이입할 수 있게 한 것.

또한, 전매특허 주원만의 감정연기는 ‘앨리스’에 더욱 빠져들게 했다. 엄마 선영(김희선 분)의 죽음에 울부짖던 순간은 물론 아버지라 생각하며 따랐던 형석(김상호 분)과 끝끝내 부르지 못한 아버지 민혁(곽시양 분)의 죽음까지 각기 다른 색깔로 표현한 슬픔은 그야말로 압도적인 몰입감을 안겨줬다.

미세한 눈빛과 목소리, 제스처까지 온전히 캐릭터를 흡수하며 드라마 속 주원의 모습은 주원이 아닌 진겸을 생각하게 할 수 없게 만들었을 정도. 뿐만 아니라 몸 사리지 않는 액션으로 브라운관에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배가, 보는 재미를 더했다.

그런가 하면 선과 악을 넘나들며 펼친 극과 극의 연기는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 만큼 크나큰 충격을 안겼다. 특히 주원은 찰나에 비치는 표정과 미묘하게 달라진 분위기로 또 다른 인물을 꺼내왔고, 시시각각 변화하는 진겸의 감정과 심리를 치밀하면서도 예리하게 그려냈다.

이렇듯 주원은 스피디하게 진행된 서사에 설득력을 더하는 열연으로 매 순간, 매 장면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동일한 장면 속 각기 다른 상황을 표현한 주원의 호연은 대중들의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마지막까지 맹활약한 주원은 한정되지 않은 무한한 연기력을 뽐내며 폭넓은 스펙트럼을 또다시 증명해 ‘믿고 보는 배우’의 진가를 제대로 보여줬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