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유튜버' 된 홍남기, 재정준칙 비판에 조목조목 반박나서

  • 기사입력 2020-10-24 18: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획재정부 유튜브에 출연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뉴스24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유튜브에 출연해 '한국형 재정준칙'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홍 부총리는 이날 기재부 유튜브 계정을 통해 '한국형 재정준칙 마스터하기'를 주제로 재정준칙을 둘러싼 비판에 조목조목 비판하는 등 동영상 5편에 나눠 '직강'했다. 홍 부총리가 직접 유튜브에 출연해 강의한 것은 지난달 29일 국내외 경제 상황을 진단하는 영상 이후 두 번째다.

홍 부총리는 "현재는 주요국 대비 재정 건전성이 비교적 양호하지만 앞으로 국가채무 증가 속도가 빠른 점을 고려해 이를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재정 책임성과 재정 건전성 측면이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방향으로 재정준칙을 구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동영상 직강을 통해 재정준칙에 대한 일각의 비판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먼저 산식이 느슨하단 지적에 대해 홍 부총리는 "2024년까지 시뮬레이션해봤는데 지금의 전망 수치만 넣어보면 준칙을 다소 상회하는 결과를 고려해볼 때 결코 느슨하다고 할 수 없다"며 "오히려 비교적 엄격하게 제시됐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재정수지 기준을 관리재정수지 대신 통합재정수지로 쓴 것에 대해서는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수지가 통합재정수지이고, 통합재정수지와 관리재정수지가 거의 같은 방향으로 일정한 격차를 두고 움직인단 점에서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통합재정수지를 기준으로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겪는 과정에서 이미 세입 기반이 약화해 있고, 지출 소요도 많이 늘어난 상태이므로 중장기적으로 준칙준수를 위한 사전 준비과정이 결코 녹록지 않다"며 "재정준칙을 엄격히 운영해 재정 지속가능성을 확대해나가고, 그 중간에 재정준칙이 등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위기 시 적용 예외 조치를 둔 것과 관련해서는 "자의적으로 운영되지 않게 엄격하게 요건을 설정해 운영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면제의 경우 코로나19 위기 수준의 심각한 국가 위기가 발생할 경우 적용하도록 하고, 완화의 경우도 GDP나 고용 등 일정 지표가 특정 요건에 부합했을 경우 적용해 나가겠다"며 "특히 전문가나 국회 등과 협의해 예외 요건을 설정해 남용이 없도록 해나가겠다"고 부연했다.

이어 '준칙 면제가 빈번하게 사용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면제 요건은 추가경정예산보다 더 엄격히 설정하겠다"며 "준칙이 면제돼도 국가채무 상승, 재정수지 악화가 불가피하게 나타난다는 측면에서 준수를 위해 면제를 여러 번 쓸 수도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산식을 법이 아닌 시행령에 담는 것에 대해서는 "재정 환경의 급격한 변화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서"라고 말하면서도 "엄격한 운용을 위해 법에 반영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제기되므로 국회와 충분히 협의해 적절한 법령에 반영되게 협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