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초등생 13명 확진된 부천 무용학원…"강사 전파 추정"

  • 기사입력 2020-10-24 17: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에 따라 2020년 10월 19일부터 전국의 초등학교 1학년이 대부분 매일 등교하게 된 가운데 서울 용산구의 한 초등학교에 초등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박해묵 기자/mook@

[헤럴드경제=뉴스24팀] 경기 부천 발레학원에서 초등학생 11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확진자가 총 13명으로 늘었다.

부천시는 옥길동에 있는 '루나발레학원'에서 A(8)양 등 초등학교 2∼5학년생인 원생 11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A양 등 초등학생 11명은 해당 학원 강사 7명과 원생 208명(부천 외 지역 포함) 전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전수 검사 결과 확진됐다.

앞서 해당 학원에서는 서울시 구로구에 거주하는 학원 강사 B씨가 최초로 확진된 뒤 초등학생 원생 2명이 잇달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해당 학원 관련 부천 지역 확진자는 초등학생 13명으로 늘어났다.

이들이 재학 중인 학교는 부천시 옥길동 산들초등학교와 버들초등학교, 범박동 일신초등학교, 범박초등학교 등 4곳이다.

방역당국은 이들 초등생이 모두 최근 등교했던 것을 확인하고 해당 학교의 학생과 교직원 등 수백 명을 대상으로도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부천시는 역학 조사 결과 이번 코로나19 집단감염은 가족으로부터 감염된 학원 강사 B씨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학원 관계자들은 마스크를 쓰고 수업을 진행했다고 진술하고 있으나 자세 교정 등 밀접한 접촉으로 바이러스 전파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날 현재 부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397명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