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특수고용직·프리랜서 지원금 신청 20만4000명 몰려

  • 기사입력 2020-10-24 15: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남양주 오남읍 한 건물에 위치한 요양원에서 입소자를 태운 구급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특수고용직 종사자와 프리랜서에게 1인당 150만원씩 지급하는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에 20만4000명이 몰렸다.

24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달 12일 시작한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은 23일 마감됐다. 이 기간 노동부가 접수한 신청은 모두 20만4000건으로 집계됐다.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본 특수고용직·프리랜서가 대상으로, 올해 8월이나 9월 소득이 비교 대상 기간보다 25% 이상 감소하는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1인당 150만원씩 지급한다.

노동부는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자에 대한 심사를 거쳐 지원금 지급 대상을 선정하고 다음달 안으로 지원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이의 제기 등을 한 신청자에게는 지원금 지급이 늦어질 수 있다.

앞서 노동부는 지난 7월부터 1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1인당 150만원)을 받은 특고·프리랜서 46만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추석 연휴를 앞두고 1인당 50만원씩 2차 지원금을 지급했다.

heral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