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美내부고발자, 역대 최대 1286억원 포상금 받아

  • 기사입력 2020-10-24 13: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조사에 핵심 정보를 제공한 내부고발자가 무려 1억1400만달러(약 1286억5000만원)에 이르는 포상금을 받게 됐다.

23일(현지시간) CNN비즈니스는 이번 내부고발자 포상금은 지난 6월 한 금융사 내부고발자가 받은 이전 최고액(5000만달러)의 두 배 이상이라고 보도했다.

제인 노버그 SEC 내부고발국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역대 최고 포상금이 지급된 사실이 알려져 앞으로 더 많은 증권법 위반 사례에 대한 정보가 나오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번에 포상금을 받은 사람이 누구이고 무슨 사건에 대해 어떤 정보를 제공했는지는 비밀에 부쳐졌다. 다만 SEC는 이번 포상금이 다른 기관에서 제공된 6200만달러와 함께 지급된 것이라고 부연했다.

SEC는 2012년부터 내부고발자의 제보로 불법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 기업에 100만달러이상 벌금을 부과하게 되면 포상금을 지급한다. 포상금은 기업에 부과한 벌금의 10∼30%로 산정된다.

지난 10년 가까이 SEC가 내부고발자의 도움을 받아 벌금으로 회수한 돈과 피해를 본 투자자들에게 돌려준 돈은 각각 20억달러, 5억달러에 이른다.

SEC는 2012년부터 지금까지 총 108명의 내부고발자에게 6억7600만달러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노버그 국장은 "처음에 이 제도를 시행했을 때는 성공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며 "그런데 제보가 조금씩 들어오더니 점점 더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다만 SEC는 이 제도의 남용을 막기 위해 가벼운 내용으로 포상금을 세 번 신청한 자는 신청 대상에서 영구적으로 제외한다는 내용을 지난달 발표했다.

heral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