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고향에 ‘유령도시’ 독설 트럼프…왜?

  • “부유층 반감 표심 거냥한 전략” 평가도
  • 기사입력 2020-10-24 08: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일러스트.

[헤럴드경제]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고향인 뉴욕시를 공격하고 있다. 뉴욕을 유령도시라 칭하며 활기가 사라졌고 죽어가고 있다고 힐난했다. 일각에선 지지층을 겨냥한 선거전략이란 평가도 있다.

지난 12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뉴욕은 지옥으로 떨어졌다"고 적었다. 23일 TV토론에선 "유령 도시(ghost town)"라고도 비판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에 일어난 일을 보라. 그곳은 유령 도시다. 많은 세월 동안 뉴욕을 사랑했다. 활기찼던 그곳이 지금은 죽어가고, 모두가 뉴욕을 떠나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은 4년 전 대선 때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 우세지역이었다. 또 주지사와 시장 역시 민주당 소속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고향이지만,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서도 호의적일 수만은 없는 배경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플로리다주로 공식 주소지를 옮겼다.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층 구애를 위한 선거전략으로 뉴욕을 활용하고 있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부유층에 반발하는 유권자의 표심을 노리고 뉴욕을 공개 비판하고 있다는 의미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경호원은 잊어라. 그가 뉴욕 거리를 걸어가려면 군대를 데려오는 게 좋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고향에 돌아올 때 삼엄한 경비가 필요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