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패션 쇼핑몰에서 ‘앤디 워홀’ 등 미술품 판다…최고가 6000만원

  • 제프 쿤스, 최영욱 등 미술품 총 78점 판매
    작가 최울가 원작 ‘레드시리즈’ 6000만원 최고가
  • 기사입력 2020-10-24 10: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세계인터내셔날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 판매 미술품 [사진제공=신세계인터내셔날]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오는 26일부터 패션뷰티업계 최초로 자사몰에서 오리지널 미술품 판매에 나선다.

24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서울 옥션의미술 대중화 브랜드 프린트베이커리와 손잡고 자사몰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에서 제프 쿤스, 데이비드 걸스타인, 앤디워홀, 최영욱 등 국내외 유명 작가의 작품을 판매한다.

작가가 직접 제작한 오리지널 작품부터 작가 또는 유족의 검수를 거친 한정판 에디션 작품 등 총 78점의 미술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제프쿤스의 벌룬 애니멀, 데이비드 걸스타인의 원작 그림과 아트 소품, 물방울 그림으로 세계적 명성을 얻은 김창열 작가의 원작 그림, 최영욱 작가의 달항아리 원작 그림 등을 구입할 수 있다. 미술품 가격은 10만원대부터 6000만원까지 다양하다.

최고가 작품은 우리 나라 대표 작가 최울가의 레드시리즈(Red Series)로 6000만원이다. 이 작품은 화이트 시리즈, 블랙 시리즈에 이은 최신작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명품 패션을 즐기는 사람들이 예술에 대한 관심도 높을 것으로 보고 미술품 판매를 추진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소비자들에게 색다른 쇼핑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동시에 자사몰의 고급 이미지를 더욱 강화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미술관에 가지 않아도 유명 작가의 작품을 자유롭게 감상하고 온라인몰을 통해 구매까지 할 수 있는 시대가 됐다”면서 “패션과 뷰티는 예술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어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를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