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우선 90명 해보고” vs “사람수 문제 아냐”…보수단체 주말집회 ‘온도차’

  • 자유연대 “2주간 90명으로 집회”
    “문제 없을시 인원수 늘리는 소송”
    17일에도 같은 규모·장소로 집회

    8·15비대위 “인원은 근본적 문제 아냐”
    “이번주는 예배·집회·기자회견 다 안해”
    “권력의 시녀 된 사법부 재판에 회의감”
  • 기사입력 2020-10-24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토요일이었던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가 대규모 집회와 경찰 차벽 없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2주 가까이 시행 중인 가운데, 오는 주말 집회를 신고한 보수 성향 단체들은 ‘집회 인원’에 대한 서로 다른 접근을 보였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보수 성향 시민단체 자유연대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 앞에서 90명 규모의 집회를 연다. 자유연대 관계자는 이날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이번 주말 집회도)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지난주와 똑같이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번 주까지 90명으로 (집회를)하고, 참석했던 사람들 발열 체크와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다 확인해서 이상이 없을 경우 법원에 인원 수를 좀 더 늘려 달라고 소송을 제기해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자유연대는 지난 17일에도 현대적선빌딩 앞에서 대통령 퇴진 요구 집회를 연 바 있다.

25일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1000명 규모의 야외 예배를 신고했던 8·15시민비상대책위원회(8·15비대위)는 해당 행사를 취소했다. 지난 18일에 이어 2주 연속 행사 자체를 접은 것이다. 지난 21일 서울행정법원은 최인식 8·15비대위 사무총장이 서울시를 상대로 낸 옥외집회 금지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했다.

최 총장은 이날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이번 주까진 행정소송 등 최선을 다 했지만 이젠 재판부에 대한 일말의 기대도 접었다”며 “(앞으로) 집회 신고를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으며, 지금 권력의 시녀가 된 사법부의 재판을 계속 받을 필요가 있겠는가 하는 회의감이 지금 팽배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음주 월요일부터 본격적으로 앞으로의 투쟁 방향에 대해 좀 더 논의를 하기로 했다”며 “이번주는 예배든 집회든 기자회견이든 전부 안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최 총장은 “1000명(으로 신고한 인원)을 줄이고 안 줄이고가 근본적인 문제가 아니다”라며 “(정부가)감염병이란 핑계를 대고 있지만 저변에는 감염병의 문제가 아닌 근본적으로 이 정권에 대한 비판적 목소리의 장을 원천봉쇄하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100명으로 줄여도 안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주말 도심 100인 이상 대규모 집회를 원천 집결 차단하고 강행 시 해산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99명 이하 소규모 집회는 지금도 진행 중이다”라며 “현재 서울시에서 100인 이상 집회를 금지했고, 이를 근거로 집회 신고를 받을 때 서울시 방침에 따라 100인 이상 집회 신고가 들어오면 금지 통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주말 도심 집회 차벽 설치 등과 관련해서는 “안전펜스를 주로 활용하게 될 것”이라며 “한글날이나 개천절 집회같이 전국에서 다 모이는 대규모 집회가 아니라면 차벽을 치거나 대대적으로 (차단)할 것 같진 않다”고 설명했다.

poo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