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 “日 수산물 금지 조치 고려해야”

  • 기사입력 2020-10-24 07: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일본의 후쿠시마현 내 방사능 오염수 배출과 관련, 일본 전역에서 나오는 수산물 전부를 수입금지하는 등의 강력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문이 정부 여당 내에서 나왔다.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은 24일 “충분한 시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달에야 급하게 ‘원전사고 방사능물질 건강영향분석 연구용역’을 추진하는 것은 사실상 지금까지 보건당국이 국민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사안을 방관하고 태만했음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라며 오염수 방류시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등 국정감사에서 강기윤 간사 등 국민의힘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김 위원장은 “희석과 정화를 통해 배출기준농도 미만으로 낮추어 배출한다고 하지만 총량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는 수산물을 오염시킬 가능성이 크고 오염된 수산물을 장시간 또는 다량 섭취하면 인체 내 방사성 물질이 축적되어 내부 피폭 위험성도 높다”고 우려했다.

이들 수산물에 대한 조치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식약처는 오염수 해양 배출이 현실화될 경우 현 후쿠시마현 일대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를 일본 전역으로 확대하는 방안 또는 일본에서 수입되는 모든 수산물에 대한 전량 방사능 검사 의무화 검토 그리고 향후 면밀한 모니터링을 통해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지체 없이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김 위원장이 보건복지부, 외교부,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후쿠시마 사고 당시 생긴 원자로 건물 틈으로 지하수가 유입되어 용융노심과 접촉해 고농도 오염수가 2019년 평균 매일 180톤 수준으로 발생하고 있었다.

반면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 오염수 탱크는 이미 약 123만 톤을 보관 중이다. 일본 정부는 저장용량을 137만 톤까지 확충할 계획이지만, 2022년에는 이마저도 포화될 수 밖에 없는 현실이다.

choij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