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코이카, 미얀마 피난민에 코로나19 방역용품 지원

  • 미얀마 리카인주 피난민 4만 명 대상
    코로나19 방역용품과 생필품 등 제공
  • 기사입력 2020-10-23 21: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3일(현지시각) 개최된 ‘코이카 미얀마 코로나19 포괄적 긴급지원 라카인주 국내 피난민 지원 물품 기증식'에서 (왼쪽부터) 이연수 코이카 미얀마 사무소장, 이상화 주미얀마 대사, 우윈쉐 미얀마 사회보장구제재정착부 부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코이카 제공]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개발협력 대표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ᆞ코이카)이 미얀마 국내피난민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30만 달러 규모의 방역용품 지원에 나섰다.

23일 코이카에 따르면 코이카는 이날 유엔프로젝트조달기구(UNOPS)와 함께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 국내피난민을 위한 방역물품과 생필품 세트 전달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이상화 주미얀마 대사와 이연수 코이카 미얀마 사무소장, 우윈쉐 미얀마 사회보장구제재정착부 부국장이 참석했다.

이번 지원은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다 함께 안전한 세상을 위한 개발협력구상(ODA KOREA: Building TRUST)의 일환으로 코이카가 추진하는 ABC프로그램**에 따라서 추진됐다. 미얀마는 개발협력구상에서 선정된 9개 중점방역협력국 중 하나다.

유엔난민기구(UNHCR) 보고서에 따르면 미얀마는 내전 및 자연재해 등으로 작년 기준 31만여 명의 국내피난민이 발생했고, 이 중 13만여 명이 미얀마 서부 국경지역에 위치한 라카인 주에 거주하고 있다.

위생수준과 의료시설이 열악한 임시거주지에 거주하는 국내피난민은 코로나19와 같은 신종감염질환에 더 영향을 받는 취약계층이다. 여기에 21일 기준 미얀마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4만여 명으로 일일 신규 환자가 1천명 이상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미얀마 국내피난민을 위한 방역물품·생필품 세트에는 코로나19 방역에 필수적인 마스크와 손세정제가 포함됐다. 또 우기로 인한 현지의 위생여건 악화, 말라리아·뎅기열과 같은 기존 감염성 풍토질환 유행 등 복합적인 전염병 감염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국내피난민의 취약한 여건을 고려하여 모기장과 방수시트도 제공한다. 지원품은 다음달 중 배포돼 미얀마 국내피난민 8370가구의 4만 1000여 명이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이연수 코이카 미얀마 사무소장은 “코이카는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현재까지 주미얀마 대한민국 대사관과의 협업 하에 진단키트 지원, 미얀마 내 코로나19 진단·방역 및 현지 생계지원에 필요한 각종 물자지원과 더불어 감염병 인식제고 활동 등을 펼쳐왔다”며 “코이카는 앞으로도 미얀마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