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8·15비대위, 25일 야외예배 취소…“앞으로 집회신고 안할 것”

  • 기사입력 2020-10-23 21: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가 대규모 집회와 경찰 차벽 없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25일 서울 인근에서 야외예배를 열겠다고 해온 8·15시민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행사를 취소했다.

최인식 비대위 사무총장은 23일 “내부 회의를 했으나 결론이 나지 않았다”며 “일단 일요일 예배는 못 한다”고 밝혔다.

회의에선 서울시 등의 금지 조치를 무시하고 야외 행사를 강행하자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 사무총장은 “다음 주 초 회의를 해서 앞으로의 투쟁 방향을 정할 생각”이라며 “다만 어떤 방식으로든 앞으로 집회 신고나 (금지 통고 후) 행정소송은 따로 하지 않을 것이다. 사법부가 권력에 장악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비대위는 이달 18일과 25일에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1000명이 참가하는 야외예배를 열겠다고 신고했다가 금지당하자 법원에 행정소송과 집행정지 신청을 냈다. 18일 예배는 법원의 판단을 받기에 시간이 촉박해 취소했으나 25일 예배는 열게 해달라는 취지였다.

그러나 서울행정법원은 비대위의 옥외집회 금지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개천절·한글날 때와 마찬가지로 기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