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현미 “전세난이 불러온 제비뽑기…알아보니 희귀했던 매물”

  • 기사입력 2020-10-23 18: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최근 서울 강서구 한 아파트 단지의 전셋집을 얻기 위해 10여팀이 줄을 서고 제비 뽑기를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국토부에서 조사해보니 대단지에서 보기 드문 저렴했던 매물이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전세 매물 제비 뽑기가 있었는지 등을 국토부에서 실제로 알아봐서 알려줬으면 좋겠다”는 지적에 대해 “전세난과 관련해 줄을 길게 섰던 아파트에 대해 조사했더니 그 집 매물은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된 곳이라 다른 집보다 1억원 정도 쌌다”면서 “소형 평형만 있는 대단지에서 얼마 안되는 20평대 매물이기도 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특히 코로나가 심한 시기에 특정 시간에 집을 보여준다고 해서 많은 사람이 모였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이런 얘기를 하면 전세난을 호도한다는 보도가 날 수 있어 그동안 말을 아꼈다”고 말했다.

중개인 없는 부동산 거래 검토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중개인 없는 부동산 거래는 검토한 바 없고 현재 그럴 계획도 없다”고 답했다.

또 매년 30만명이 넘는 인원이 중개사 시험을 치고 이중 2만명이 넘게 합격해 장롱면허 양산과 사회적 매몰비용을 늘린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문제에 대해 고민해 보겠다”고 했다.

m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