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韓-英 ‘미래 원전해체기술’ 공동개발 착수

  • - UNIST, 英 셰필드대학교와 원전해체기술 육성 협력
  • 기사입력 2020-10-23 1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전경.[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23일 영국 셰필드대학교와 미래 원전해체 기술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업무협약을 조인하고, 향후 원전해체 기술개발을 위한 공동의 연구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원전해체 연구인력 양성과 공동연구에 나선다. 연구 인력의 교류 활성화 및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원전해체를 비롯한 첨단 제조분야의 공동 연구 과제를 발굴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연구 장비, 시설 등 인프라와 자원의 공동 사용도 추진한다.

UNIST 원전해체융합기술연구센터는 이번 협력의 중심을 맡아 원전해체 핵심 요소기술 개발과 인재양성을 주도할 계획이다. 센터는 정부와 울산시의 지원을 받아 ‘원전해체 방사선 모니터링 기술’, ‘해체 방사선 안전성 평가기술’, ‘해체 방사성 폐기물 처리기술’ 등을 개발하고 있다.

김희령 센터장은 “우리나라는 고리 1호기 등 상용 원전의 첫 해체를 앞두고 있고, 해체 경험국가와의 협력을 통해 제염, 해체, 절단, 폐기물 처리, 부지 복원 등을 진행해야 한다”며 “각 과정의 기술을 축적하고 고도화한다면 원전해체 기술을 우리나라의 미래 주력산업으로 육성해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셰필드대학교는 영국 내 최대 규모의 상용화 연구기관인 ‘첨단제조기술연구원’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첨단기술 연구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원전해체 분야에서도 기술개발은 물론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을 통한 공급망 구축 등 앞선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이용훈 UNIST 총장은 “원전해체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는 셰필드대학교와 상호협력 관계를 구축하게 돼 기쁘다”며 “미래 원전해체를 위한 기술개발 협력을 통해 국내 및 글로벌 원전해체 산업기술 확보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