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게임소식
  • ‘콘솔’에 대한 엔씨의 해답 … 차세대 음악게임 ‘퓨저’ 미리보기

  • 기사입력 2020-10-23 16: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콘솔'에 대해 엔씨소프트가 내놓은 해답 '퓨저'가 글로벌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북미 법인 엔씨웨스트를 통해 오는 11월 10일 출시 예정인 콘솔•PC 신작 '퓨저(FUSER)'는 기존의 음악ㆍ리듬 게임과 차별화된 방식을 통해 마니아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락밴드' 등을 개발한 미국 음악게임 전문 개발사 하모닉스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는 각오다. 실제 게임의 모습을 통해 기존의 음악게임과는 어떤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자.
 



다양한 소셜 기능
'퓨저'의 핵심은 바로 소셜 기능이다. 음악 믹스 퍼포먼스라는 콘셉트를 바탕으로, 이용자가 가상의 뮤직 페스티벌 무대에서 여러 장르의 음악을 믹스하는 신개념 인터랙티브 음악 게임을 표방했다. 곡을 직접 선택하고, 아티스트의 보컬, 베이스라인, 악기 사운드 등을 믹스해 독창적인 사운드를 만들 수 있다.
이렇게 만들어진 곡은 소셜 기능을 활용해 직접, 혹은 친구들과 함께 만든 사운드를 소셜미디어(SNS)에 공유할 수도 있다. 저작권 문제 없이 게임플레이를 실시간으로 스트리밍할 수도 있다. 직접 음악을 찾아 듣고, 노래하고, SNS를 통해 공유하는 것에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에게 어필할 매력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게임 플레이 중 실시간 채팅을 통해 다른 유저와 소통할 수도 있다. 실시간 채팅에서는 텍스트뿐만 아니라 이모티콘을 활용을 지원한다. 개발사 하모닉스의 스티브 자니악 CEO는 "직접 체험하고 공유하는 것이 일상인 요즘 세대가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운드를 재해석하고 공유할 수 있는 장을 여는 게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폭넓은 커스터마이징
정형화된 미션을 수행해 점수를 획득하는 여타 음악 게임과는 달리 '퓨저'는 점수 획득 패턴이 존재하지 않는다. 같은 곡을 믹스해 동일한 점수를 획득하더라도 상반된 결과물이 나올 수 있다는 뜻이다.
이용자는 자유롭게 나만의 무대와 음악을 만들 수 있다. 게임에 포함된 수록곡 외에도 드럼비트, 색소폰, 현악기, 키보드 등 게임 내 주어진 악기를 활용해 사운드를 만들어 믹스할 수 있고, 템포와 키 등 역시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것도 가능하다. 음악에 대한 지식이 많을수록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타이틀이다.



무엇보다 개개인의 스타일을 무대에 반영할 수 있도록 폭넓은 커스터마이징 옵션도 제공한다는 점이 핵심이다. 게임 내 DJ 아바타의 바디 타입, 의상, 액세서리뿐만 아니라 바디 페인트, 메이크업, 마킹 등을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있다. 캐릭터 뿐 아니라 무대의 배경 스크린, 조명, 페스티벌에서 터지는 폭죽까지도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다.

최대 4인 멀티플레이 지원
'퓨저'의 싱글 모드는 미션을 클리어해 새로운 스킬과 콘텐츠를 획득하는 '캠페인 모드', 자유롭게 곡을 믹스할 수 있는 '프리스타일 모드'로 나뉜다. 
이와 함께 '멀티플레이 모드'에서는 다른 유저들과 협업해 창의적인 사운드를 만드는 '콜라보레이션 모드'와 경쟁 콘텐츠인 '컴페티션 모드'를 제공한다. 멀티플레이 모드는 동시에 최대 4인까지 플레이할 수 있으며, 전 세계 유저들과 함께 독창적인 사운드를 만들거나 대결할 수 있다.
 



 


 
변동휘 기자 ga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